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기본 정보
도서명 인간 폐지
개정 무선판
믿음의 글들 230
저자 C.S 루이스
출판사 홍성사
정가 10,000원
판매가 9,000원
적립금 450원 (5%)
배송비 3,000원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SNS 상품홍보
SNS 상품홍보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옵션 선택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인간 폐지 수량증가 수량감소 9000 (  450)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바로구매하기 장바구니 담기 SOLD OUT 관심상품등록










도서소개

    

 

 

C. S. 루이스의 예언자적 문명비평서!

영국 더럼 대학University of Durham 리델 기념 강좌 강연집


 

도덕률(자연법)을 탁월하게 옹호한 변증서!

인간 폐지19432월 더럼 대학에서 저자가 강연한 내용을 같은 해에 옥스퍼드 대학 출판부에서 ‘The Abolition of Man’(인간 폐지)라는 제목으로 출간한 것이다. 당시 초등학교 교과서로 사용되던 ‘The Control of Language’(언어의 통제)‘The Reading and Writing of English’(영어 강독과 작문) 등으로 상징되는 교육 커리큘럼에 상대주의와 주관주의가 아무런 제제 없이 스며들어 학생들에게 주입되고 있는 상황에 저자가 문제제기를 한 것이다.

이 세상에 절대 가치, 절대 기준이란 더 이상 없다는 생각이 삶을 지배하는 시대이지만 모든 것은 상대적이다라는 말 역시 그 명제만을 절대적인 것으로 삼으려는 의도가 숨어 있음을 알게 된다. 이는 자체 모순이다. 저자는 절대 가치란 없다는 논리만을 절대적으로 허용하는 상대주의와 주관주의의 모순을 파헤친다. 또한 인간의 이성을 우상시하면서 이성과 과학 이외의 모든 것, 즉 그동안 인류가 지켜온 도덕률(자연법)을 한낱 구시대의 관습으로 치부하고 폐지하려는 도덕률 폐기론자들의 사상에 정면으로 도전한다. 그들의 의도와 주장대로 머리(이성)만 강조한 인간으로 변화할 경우, 종국에는 도덕률의 폐지가 아닌 인간 폐지로 파멸에 이를 것을 경고하고 있다.

 

 

    

 

 

 

    

 

목차

 

 

1. 가슴 없는 사람

2.

3. 인간 폐지

4. (부록) 도의 실례

 

해설

 

 

 

 

    

 

 

책 속으로

 

    

 

저 자신은 어린아이들과 함께 노는 것을 좋아하지 않습니다. 그런데 를 인정하는 저는 이것이 저의 결점임을 인정합니다. 마치 음치거나 색맹인 사람이 그것을 자신의 결점으로 인정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말입니다. 이렇듯 우리의 승인과 불승인은 객관적 가치에 대한 인정이며 객관적 질서에 대한 응답이기에, 우리의 감정 상태는 이성과 조화로운 관계일 수도 있고(우리가 마땅히 승인하는 것을 좋아할 때), 조화롭지 못한 관계일 수도(마땅히 좋아해야 한다고 인식은 하지만 그렇게 할 수 없을 때) 있습니다. 어떤 감정도 그 자체만으로는 판단이 아닙니다. 그런 의미에서 모든 감정과 정서는 논리와 상관없는 것입니다. 그러나 그것이 이성에 순응하느냐 않느냐에 따라 이성적이 될 수도 있고, 비이성적이 될 수도 있습니다. 가슴이 결코 머리를 대신할 수는 없습니다. 그러나 가슴은 머리에 순종할 수 있고 또 순종해야 합니다. _29, ‘가슴 없는 사람에서

 

여러분은 사물을 꿰뚫어보는일을 영원히 계속할 수는 없습니다. 무언가를 꿰뚫어보는 목적은 그것을 통해 무언가를 보고자 하기 때문입니다. 투명한 창문이 좋은 이유는 그 너머에 있는 거리나 정원이 불투명한 사물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만일 그 정원조차 꿰뚫어본다면 어떻게 되겠습니까? 제일 원리를 꿰뚫어보려고애쓰는 것은 소용없는 일입니다. 모든 것을 꿰뚫어본다는 것은 모든 것이 다 투명하다는 말입니다. 그러나 전체가 투명한 세상은 결국 보이지 않는 세상입니다. 그래서 모든 것을 꿰뚫어본다는 것은 결국 아무것도 전혀 보지 못한다는 말과 같습니다. _93~94, ‘인간 폐지에서

 

 

 

 

 

 

    


 

출판사 서평

 

 

새 디자인으로 선보이는 정본 C. S. 루이스 클래식

영국 C. S. 루이스 협회와 정식 저작권 계약을 맺고 국내에 루이스 읽기의 즐거움을 선사한 정본 C. S. 루이스 클래식’. 빼어난 번역과 정치한 편집으로 정본의 기준을 마련한 루이스 클래식이 새로운 표지로 갈아입습니다. 20세기 최고의 기독교 변증가이자 영문학자였던 C. S. 루이스의 저작을 변증’, ‘소설’, ‘고백’, ‘에세이’, ‘산문 및 서간총 다섯 갈래로 나누어 루이스 사상의 전모를 보다 직관적으로 파악하도록 돕습니다.

 

변증 _ 순전한 기독교》《고통의 문제》《기적》《인간 폐지

소설 _ 스크루테이프의 편지》《천국과 지옥의 이혼》《우리가 얼굴을 찾을 때까지》《순례자의 귀향》《침묵의 행성 밖에서》《페렐란드라》《그 가공할 힘

고백 _ 예기치 못한 기쁨》《헤아려 본 슬픔

에세이 _ 세상의 마지막 밤》《영광의 무게》《기독교적 숙고》《피고석의 하나님》《오독》《실낙원 서문

산문 및 서간 _ 시편 사색》《네 가지 사랑》《개인 기도》《당신의 벗, 루이스》《루이스가 나니아의 아이들에게

 

 

 


 

 

 

저자 및 역자소개

 

 

저자: C. S. 루이스

1898년 아일랜드 벨파스트 출생. 1925년부터 1954년까지 옥스퍼드의 모들린 칼리지에서 강의하다가, 1954년 케임브리지의 모들린 칼리지 교수로 부임하여 중세 및 르네상스 문학을 가르쳤다. 기독교 집안에서 태어났으나 신앙을 버리고 완고한 무신론자가 되었던 루이스는 1929년 회심한 후, 치밀하고도 논리적인 변증과 명료하고 문학적인 문체로 뛰어난 저작들을 남겼다. 1963년 작고.

홍성사가 역간한 루이스의 저작으로는 스크루테이프의 편지, 순전한 기독교, 고통의 문제, 예기치 못한 기쁨, 천국과 지옥의 이혼, 헤아려 본 슬픔, 시편 사색, 네 가지 사랑, 인간 폐지, 우리가 얼굴을 찾을 때까지, 개인 기도, 기적, 영광의 무게, 루이스가 메리에게, 피고석의 하나님, 루이스가 나니아의 아이들에게, 기독교적 숙고, 당신의 벗, 루이스, 순례자의 귀향, 세상의 마지막 밤, 실낙원 서문, 오독, 침묵의 행성 밖에서, 페렐란드라, 그 가공할 힘이 있다.

 

 

 

 

 

 

역자 : 이종태

한국외국어대학교 영어과를 졸업하고 장신대 신학대학원에서 신학을 공부했다. 미국 버클리 GTU(Graduate Theological Union)에서 기독교 영성학으로 철학박사(Ph. D.) 학위를 받았다. 순전한 기독교, 고통의 문제, 시편 사색, 네 가지 사랑, 인간 폐지(이상 홍성사), 다윗: 현실에 뿌리박은 영성, 가르침과 배움의 영성(이상 IVP), 당신은 무엇을 믿는가(복있는사람) 등 다수의 책을 번역했다.







review

상품의 사용후기를 적어주세요.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

Q&A

상품에 대해 궁금한 점을 해결해 드립니다.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