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기본 정보
도서명 박영선의 산상수훈강해
하나님의 의
저자 박영선
출판사 합신대학교출판부
정가 16,500원
판매가 14,900원
적립금 750원 (5%)

* 출간일: 2011년 1월 31일

* 408쪽 | 153*225*20mm

* ISBN-13: 9788986191998
배송비 3,000원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SNS 상품홍보
SNS 상품홍보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옵션 선택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박영선의 산상수훈강해 수량증가 수량감소 14900 (  750)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바로구매하기 장바구니 담기 SOLD OUT 관심상품등록






기존 <하나님의 의>와 동일한 도서입니다

제목만 <박영선의 산상수훈강해>로 변경됐습니다.




도서소개




정의보다 하나님의 의를 더 사모하라

하나님의 의는 그의 선물이자 요구이다


우리는 기독교 신앙이 처참히 모욕을 당하는 현실 속에 놓여 있다.

이는 본디 기독교 신앙에 문제가 있어서가 아니라

한국교회가 은혜보다는 강요와 정죄를, 생명보다는 명분을,

섬김보다는 대형화의 권력을 더 추구하는 데 있다.



숫자나 성공으로 신앙을 보란듯이 세상에 증명해 보이고 싶어 한다.

이러한 현실을 직시하고 아파하는 저자는 산상수훈 강해를 통해

기독교 신앙의 핵심을 하나님의 의라고 확신있게 선포한다.



서기관과 바리새인이 드러낼 수 없었고 그들의 것보다 더 나은 예수 안에 있는 하나님의 의.

그것은 하나님의 선물이자 그의 요구이다.

왜냐하면 예수 안에서 하나님의 의로 옷 입혀진 은혜의 사람은 하나님의 요구에 합당한 순종으로 나아가기 때문이다.



이러한 이유로 우리는 정의보다도 하나님의 의를 더 사모해야 할 근거를 갖는다.

용서와 관용 곧 사랑으로 내용을 삼는 예수 안에 있는 하나님의 의가 신앙 인격이 도달해야 할 참된 목표이기 때문이다.










목차




머리말

마태복음 5장
1. 팔복
2. 너희는 세상의 빛이라
3. 더 나은 의의 근거
4. 살인하지 말라
5. 간음하지 말라
6. 맹세하지 말라
7. 악한 자를 대적하지 말라
8. 세상의 것과 다른 하나님의 의
9. 신자들의 놀라운 특권
10. 현실적 고통을 지고 가는 믿음의 삶
11. 성육신을 본받는 삶




마태복음 6장
12. 너희 의를 행하지 않도록 주의하라
13. 권력이 될 수 없는 신앙 실천
14. 예수 안에 있는 하나님의 의
15. 기독교의 영성
16. 두 주인을 섬기지 못할 것이니
17. 하나님의 일하심을 보라
18. 오늘을 살라
19. 하나님의 의를 구하라




마태복음 7장
20. 비판하지 말라(1)
21. 비판하지 말라(2)
22. 하나님의 의를 힘입는 삶
23. 하나님의 충만으로 채워지는 삶
24. 좁은 문과 좁은 길
25. 하나님의 의의 정체성
26. 의의 기초
27. 왜 청중은 놀랐는가








저자소개

 


저자: 박영선   

신앙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많은 사람이 '하나님께 열심'이라는 구호에 몸부림치던 시절,

박영선 목사는 '하나님의 열심'이라는 책으로 마음에 공감과 울림을 주며 알려졌다.

 

젊은 날에 그의 삶은 신앙에 대한 물음과 외침으로 가득했다. 그는 율법 준수와 체험을 강조하던 그 당시 설교에서는 답을 얻지 못하여 고민하고 생각하는 길로 걸어갔고,

이후 목회자가 되어서는 예수 믿고 끝나는 신앙을 벗어나 삶과 성화에 대한 주제를 성경적으로 확장시켰다.

목회 초기부터 마치 밀름을 뚫고 지나가듯 성경을 거칠게 헤쳐 나가며 성경이 말하고자 하는 내용을 제대로 추적해 보고자 강해설교를 시작했다.

 

 

그는 하나님의 일하심을 시간과 현실로 말한다.

그에게 시간이란 목적없이 그냥 흘러가는 물과 같은 것이 아니다.하나님의 위대하심을 알게 하는 신비다.

결국 신자에게는 하나님이 함께하시지 않는 시간도, 정황도 없다는 것을 강조한다.

그가 현실을 강조하는 것은 오늘날 한국 교회는 성경이라는 텍스트만 붙든 채 현실은 외면했기 때문이다.

그의 설교는 낯설고 불친절하다. 실천해야 하는 적용점도 찾기 어렵다.

말씀을 위로의 디딤돌이 아니라 걸림돌로 제시하며 인간의 죄와 하나님의 일하심을 강조한다.

 

 

그는 목회 30년과 함께 은퇴를 앞두고 있다. 그동안 남포교회 강단에서 복음과 삶과 현실이 어떻게 연결되는지 치열하게 고민하며 외쳐왔다.

그로 인해 지금은 많은 사람들에게 목회자의 목회자로 불린다.

 

 

대표 저서로는 하나님의 열심, 믿음의 본질, 시간 속에서 일하시는 하나님, 박영선의 욥기 설교, 주의 말씀에 둘러싸여,

                   《박영선의 다시 보는 로마서, 다시 보는 사도행전》, 《기도》, 《인생》,  《위로부터》, 《어찌하여》, 《내려온 떡이 있다.






























































review

상품의 사용후기를 적어주세요.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

Q&A

상품에 대해 궁금한 점을 해결해 드립니다.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